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닫기
 

소통의 장

공항철도를 이용하는 고객의 말씀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뉴스

[보도자료] 공항철도 1월 1일 새해 해맞이열차 운행…서울역에 2회 출발

  • 등록일 2018-12-21 16:58:38.0
  • 조회수 164

기해년 첫 일출은 인천 거잠포에서

공항철도 11일 새해 해맞이열차 운행서울역에 2회 출발

  

공항철도(AREX)2019년 첫 일출을 서울과 가까운 해돋이 명소인 인천 영종도 거잠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인천거잠포 해맞이열차11일 오전 2차례 운행한다.

 

해맞이 열차는 거잠포 일출 예정 시각인 0748분에 맞춰 서울역에서 오전 0520, 0540분에 출발하며 공항철도 각 역에 정차한다. 이용객들은 공항화물청사역에서 무료 셔틀버스로 환승한 뒤 거잠포로 이동하여 기해년 첫 일출을 맞이하게 된다.

 

인천 중구청의 지원으로 무료로 운영되는 셔틀버스는 열차 도착시간과 연계하여 오전 0620분부터 공항화물청사역 버스정류장에서 출발한다. 도착지인 공항철도 차량기지까지 15분 정도 소요된다. 하차 후 300여미터 도보로 이동해 거잠포에서 해맞이를 감상할 수 있다.

 

해돋이가 끝나면 오전 08시부터 09시까지 화물청사역으로 돌아가는 귀가버스에 탑승해 공항화물청사역으로 이동하거나 용유역의 자기부상열차(무료)를 이용하여 인천공항1터미널역까지 이동한 후 공항철도로 환승하면 된다.

또한 추운 날씨에도 새해 첫 날을 맞이하러 나온 이용객들을 위해 인천관광공사에서 지원한 핫팩과 포춘쿠키가 무료로 제공된다.

 

이번 해맞이열차 행사를 준비한 안혜영 대리는 해맞이열차는 모든 역에 정차하는 일반열차로 운행되므로 별도의 예약없이 도심 곳곳에서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가족, 친구들과 함께 멋진 일출을 보며 행복한 추억 만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영종도의 작은 포구인 거잠포는 서해의 대표적인 일출 명소로, 동쪽을 바라보고 있는 지형이어서 해맞이와 해넘이를 모두 감상할 수 있다. 포구 앞에는 매랑도와 사렴도 등 두 개의 무인도와 바다가 아름답게 있으며, 특히 상어 지느러미를 닮아 샤크섬이라고도 불리는 매랑도 위로 떠오르는 일출을 보기 위해 해마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다.

 

일출 감상 후에는 거잠포 종합회타운과 인근 식당에서 해물 칼국수와 같은 간단한 아침 식사를 할 수 있다.